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전도연X류준열, 드라마 ‘인간실격’ 캐스팅 확정

Posted on 2021.01.21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112815_001_20210121092728471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극본 김지혜·연출 허진호) 측이 21일 전도연, 류준열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가슴 시린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가 밀도 높게 그려진다.

 

‘인간 실격’은 전도연과 류준열의 만남만으로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높이는 제작진의 만남은 완성도를 기대케 한다.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허진호 감독이 선택한 첫 드라마라는 점도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하는 대목. 영화 ‘소원’ ‘나의사랑 나의신부’ ‘건축학개론’ 등 웃음과 눈물, 감동의 경계를 자유로이 넘나드는 김지혜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굿 와이프’ 이후 5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전도연은 작가가 되고 싶었던 대필작가 부정 역을 맡았다. 최선을 다해 걸어왔지만, 어느 날 문득 실패한 자신과 마주하며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다. 인생의 가파른 내리막길 위에 선 부정은 어둠의 선을 넘어 그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전도연은 자질구레한 고통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부정의 상실과 불안, 공허와 외로움을 오가는 진폭 큰 감정 변화를 호소력 짙은 연기로 그려낼 예정이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한계 없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류준열의 파격 변신도 주목할 만하다. 류준열은 역할대행서비스 운영자 강재 역으로 열연한다. 강재는 가난의 유전자를 벗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는 남자다. 부자의 삶을 꿈꾸며 지름길을 찾아 헤맸지만, 무엇하나 이룬 것 없이 가파른 오르막길 앞에서 방향을 잃었다. 그곳에서 위태로운 여자 부정(전도연)을 만나 감정의 격변을 겪는다.

 

어른인 척하지만 여린 소년 같고, 냉소적이지만 마음 한구석엔 누군가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은 따뜻한 강재의 복잡다단한 내면을 류준열이 어떻게 빚어낼지 기다려진다. 무엇보다, 각자의 상처를 안고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하는 부정과 강재로 분해 연기 호흡을 맞출 전도연, 류준열의 시너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처음 대본을 읽는 순간부터 전도연, 류준열이 떠올랐다는 허진호 감독은 “자극적인 장치 없이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내야 하는 멜로물은 어려운 장르다. 진정성으로 승부하는 두 배우의 연기로 구현하고자 한다”며 “첫 드라마에서 두 배우와 함께 작업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설렌다. 쓸쓸한 부정과 강재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보려고 한다”고 했다.

 

한편, ‘인간 실격’은 2021년 하반기에 방송된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