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서예지 “고문영으로 산 몇 개월…힘들었지만 행복했다”

Posted on 2020.09.18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2894937_001_20200918091216737 0002894937_002_20200918091216849 0002894937_003_20200918091216920

 

배우 서예지가 샤넬 하이주얼리와 함께한 가을 화보를 공개했다.

 

서예지는 18일 ‘하퍼스 바자’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와 인생 캐릭터 고문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지난 몇 개월 동안 문영이로 지냈죠. 트라우마를 마주하고 상처를 치유해가는 그녀를 통해서 스스로 힐링도 많이 받았어요. 충분히 힘들었지만 그만큼 행복했어요. 스스로도 계속 성장했던 캐릭터로 남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서예지는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었다. 그는 촬영 현장에서도 완벽한 비주얼을 위해 스테프들과 의견을 공유하며 열의를 보였다.

 

‘인생의 동화 같은 순간’에 대한 질문에 서예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동화 같은 순간이라는 것 역시 좋은 일, 좋지 않은 일, 느끼는 감정과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살다 보면 느낄 수도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고 전했다.

 

한편, 서예지의 화보는 하퍼스 바자 코리아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