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이제훈 “좋은 작품이라면 비중을 떠나 어떤 역할이라도 할 수 있다”

Posted on 2020.05.25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202005250906199509723_20200525090659_01_20200525091002374 202005250906199509723_20200525090707_01_20200525091002387 202005250906199509723_20200525090722_01_20200525091002435 202005250906199509723_20200525090714_01_20200525091002407

 

배우 이제훈이 에스콰이어 6월호와 촬영한 화보가 공개됐다.

 

‘스위치 온’이라는 콘셉트로 진행한 이번 화보는 사이버 펑크 장르를 연상시키는 세트와 의상에 차분하고 모던한 분위기가 결합된 독특한 감성을 선보인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잡지 화보를 스스로의 안에 숨겨진 또다른 면모를 찾는 기회로 삼는다는 이제훈의 평소 철학을 반영한 기획으로, 공개된 사진들 속에서 그는 터프하면서도 일견 낭만적인 복합적 무드를 완벽하게 연출하고 있다. 특히 몇 의상에서는 숨겨뒀던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드러내기도 해 촬영장에서 스태프들의 감탄사를 불러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인터뷰에서도 이제훈의 다채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평소에는 무던한 성격이지만 촬영에 돌입하면 180도 돌변하는 집중력에 대해 그는 “원래 온 오프가 명확한 성격”이라며 “이 순간이 작품으로 남겨지면 지울 수도, 덮을 수도 없다는 사실을 늘 생각한다. ‘다음에 잘 하면 되지’라는 사고방식이 통용되지를 않는 사람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좋은 작품이라면 비중을 떠나 어떤 역할이라도 할 수 있다”며 연기를 넘어 영화라는 매체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터뷰 전문에서는 최근작인 ‘사냥의 시간’에서부터 ‘박열’, ‘파수꾼’에 이르기까지, 지금껏 쌓아온 필모그래피에 대한 배우 스스로의 생각도 만날 수 있다.

 

한편,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이제훈의 에스콰이어 영상 인터뷰도 곧 공개될 예정이다. 영상에서 그는 SNS에 팬들이 올려준 질문을 바탕으로 즉문즉답을 벌인다. 이제훈의 인터뷰와 화보 전문은 에스콰이어 2020년 6월호와 에스콰이어 웹사이트(에서, 영상 인터뷰는 유튜브 채널 ‘ESQUIRE Korea’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에스콰이어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