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슬의생’ 신현빈 “장겨울 캐릭터 사랑…지내다보면 괜찮아 보이는 사람”

Posted on 2020.05.22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1150194_001_20200522091302124 0001150194_002_20200522091302159 0001150194_003_20200522091302176 0001150194_004_20200522091302190

 

배우 신현빈이 남성 패션·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의 화보를 장식했다. 신현빈과 에스콰이어 코리아의 2020년 6월호 화보 촬영은 ‘바디 컨셔스니스’를 주제로 진행됐다.

 

신현빈은 에스콰이어 코리아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 “장겨울이라는 캐릭터를 사랑한다”라며 “작품에서 배역을 맡는다는 건 다른 사람을 만나서 그 사람과 한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다. 거기서 생기는 애정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현빈은 현재 tvN의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외과에 단 한 명 있는 레지던트 장겨울 역을 맡고 있다. 장겨울은 극 중에서 무뚝뚝하며 주변 사람의 감정을 잘 살피지 못하는 캐릭터로 나온다.

 

신현빈은 “(장겨울은) 처음 봤을 때는 무뚝뚝하고 무심하고 차가워 보이는 사람인데, 알고 보면 되게 무던하고 성실하고 순수한 사람”이라며 “뭔가 처음엔 오해가 있을 수 있지만, 지내다 보면 되게 괜찮아 보이는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신현빈은 “내가 등장한 부분도 궁금해하면서 보게 되더라. 연출되고 편집되어서 음악이 입혀지면 내가 연기한 부분이 어떻게 변할까 궁금하다”라고 밝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신현빈의 화보는 에스콰이어 코리아 2020년 6월호와 에스콰이어 코리아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에스콰이어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