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신혜선 “연기, 감사한 마음으로 더 잘하고 싶다”

Posted on 2020.02.19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1154557_001_20200219093611667 0001154557_002_20200219093612020 0001154557_003_20200219093612417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가 영화 ‘결백’으로 첫 주연을 맡은 신혜선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에는 큰 키와 완벽한 비율, 프로페셔널한 포즈로 인상적인 컷을 완성시킨 그의 모습이 담겼다.

 

무엇보다 함께 공개된 클로즈업 컷에는 순식간에 배우의 얼굴로 변해 풍성한 표정을 보여준 신혜선의 면면이 눈길을 끈다.

 

첫 영화로 ‘결백’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신혜선은 “지금까지 봐왔던 모녀 이야기는 대부분 엄마가 아파서 딸이 간호를 하고, 현실적이거나 일상적인 데서 엄마의 사랑을 깨닫는 내용이었다”라며 “‘결백’은 엄마가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되면서 무죄를 주장하려는 딸의 모습을 보여준다. 연을 끊었던 모녀가 다시 만나는 지점도 신선하다고 느꼈다. 대본을 식탁 위에 올려놓고 나간 사이에 아빠께서 읽어 보시곤 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그래?” 하면서 더 관심있게 봤다. 타인의 추천을 반영해 고른 첫 작품이다”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배우로 천천히 차근차근 성장한 점에 대해 신혜선은 “배우의 시작점부터 모든 순간을 대중이 기억한다는 건 분명 특별한 일이지만 부담일 수도 있다. 나는 누군가에게 보이고 싶어 연기를 해왔다. 가끔 신인 시절을 생각하면 여러 생각이 들지만 그것도 전부 배우 신혜선의 일부로 생각하고 받아주고 ‘이랬던 애가 지금 주인공을 하고 있구나’라며 대견하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그게 너무 감사해서 더 잘하고 싶다”며 연기 생활에 대한 단단한 다짐을 밝혔다.

 

한편, 신혜선의 인터뷰와 화보는 ‘하퍼스 바자’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