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정해인 “늘 충실한 하루 보내려 한다”

Posted on 2020.02.19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799535_001_20200219091212968 0000799535_002_20200219091212996 0000799535_003_20200219091213024 0000799535_004_20200219091213053

 

배우 정해인이 남성지 에스콰이어 3월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에스콰이어, 메종 까르띠에, tvN 드라마 ‘반의반’ 방영을 앞둔 정해인이 함께 진행한 화보다.

 

화보 속 의상은 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밝은 컬러와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이 주를 이뤘다. 정해인은 특유의 풋풋한 미소로, 또 때로는 정갈히 빗어 넘긴 머리와 날카로운 표정으로 다양한 의상을 소화했다.

 

최근 드라마 촬영이 한창인 정해인은 밤 늦게야 촬영장에 도착했다. 다음날도 오전부터 촬영이 예정되어 있지만 스태프들의 우려에 “원래 야행성이라 지금이 가장 컨디션이 좋다”고 답하며 너스레로 근황을 전했다. 실제로 매 컷마다 촬영 시안과 의상에 대한 높은 이해력과 집중력을 선보이며 12페이지에 달하는 촬영을 단 3시간만에 끝내기도 했다.

 

인터뷰에서도 최근 바쁘게 촬영 중인 드라마 ‘반의반’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정해인은 “스타일리시한 분위기와 인공지능이라는 소재, 주제 의식에 끌렸다”며,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결핍,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치유를 표현하려 한다고 생각한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tvN 월화 드라마 ‘반의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와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가 빚어내는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정해인과 인연을 맺은 이숙연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정해인과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 등의 배우가 호흡을 맞추며, 3월 23일 오후 9시에 첫 화가 방영될 예정이다.

 

인터뷰에는 그 외에도 그간의 커리어, 인간 관계에 대한 철학, 시간 관리 등 다양한 이야기가 포함됐다. 특히 시간 관리에 대해 이야기하면서는, 비교적 늦게 시작한 배우 이력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했다. 정해인은 “나는 단 한 번도 조급해 한 적이 없었다”며, “배우는 조급해 하면 할 수가 없는 일이며, 그렇기에 자기 자신을 잘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런 가운데 정해인은 드라마 ‘봄밤’으로 지난해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소감과 이후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그는 “내일 스케줄 건강하게 잘 하는 것, 오직 그게 목표”라고 답했다. “하루하루가 모여 큰 성취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늘 충실한 하루를 보내고자 한다”고.

 

한편, 정해인의 인터뷰와 화보는 에스콰이어 3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에스콰이어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