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Dizculism

산들, 첫 국내 단독 콘서트 ‘바람숲’ 성료

Posted on 2019.07.01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산들_단독 콘서트

 

산들(SANDEUL)이 여름 밤을 산들만의 바람 향기로 가득 채웠다.

 

산들은 지난 6월 29, 30일 양일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국내 단독 콘서트 ‘2019 산들 콘서트 <바람숲>’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데뷔 8년 만에 개최된 첫 단독 콘서트 ‘바람숲’에서 산들은 약 2시간 40분 동안 오로지 산들만의 목소리로 공연장을 채우며 공연형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알렸다.

 

라이브 밴드의 연주와 함께 무대에 오른 산들은 두 번째 미니 앨범에 수록된 ‘빗소리’와 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 OST ‘Here I Am’으로 오프닝을 시작했다. 이어서 산들은 ‘같이 걷는길’, ‘마중’, ‘야!’, ‘나의 어릴 적 이야기’, ‘괜찮아요’, ‘사선’ 등 어쿠스틱한 곡들부터 짙은 소울감이 느껴지는 노래들까지 산들의 섬세한 감성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산들의 이번 콘서트는 조용필의 ‘민들레 홑씨 되어’, izi의 ‘응급실’,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등 시대를 아우르는 세트리스트 구성으로 1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눈길을 모으며 전 세대에게 사랑받는 아티스트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또한 산들은 편지 속에 적힌 자신의 어릴 적 추억을 팬들과 함께 나누며 임재범의 ‘겨울편지’를 불렀다. 노래가 절정에 달하자, 모든 밴드 연주가 멈추고 오로지 산들만의 목소리로 공연장이 가득 채워졌다. 휘몰아치듯 압도적인 가창력과 호소력 짙은 감성은 관객들에게 깊은 몰입감과 함께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밖에도 산들은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OST ‘마음을 삼킨다’를 비롯해 히트곡 ‘날씨 좋은 날’, ‘그렇게 있어 줘’ 등 총 22개의 곡을 오로지 산들만의 목소리로 가득 채우며 명품 콘서트를 완성시켰다.

 

공연을 마치며 산들은 “이번 ‘바람숲’ 콘서트에 ‘바람’에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우선 자연적인 바람인 WIND. 제 목소리를 닮았다고 생각했다. 만져지지는 않지만 우리 온몸에 닿을 수 있는 목소리와 공통점이 아닐까 생각했다. 두 번째 바람은 Wish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지, 어떤 가수가 되어야하지 고민을 많이 했다. 결국에는 한 가지 바람을 담고 있다는 걸 알았다. 여러분들 곁에서 오랫동안 노래하고 싶다는 저의 바람을 담았다. 이런 마음을 담아서 ‘바람숲’이라는 타이틀로 콘서트를 준비했다. 잘 전달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장에는 산들이 직접 제조한 향기로 가득 채워져 있어서 관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대해 산들은 “바람을 통해 가장 잘 전달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향기를 떠올렸다. 제가 직접 만든 향으로 숲에서 느껴질 것 같은 향이다. 언젠가 숲에 여행을 다니다가 향기를 맡게 되면, 지금 이 콘서트를 떠오르길 바란다”며 팬들을 생각하는 산들의 진심 어린 애정을 전했다.

 

한편, 성공적으로 콘서트를 마친 산들은 현재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 DJ로 활약 중이다.

 

사진/WM엔터테인먼트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