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녹두꽃’ 윤시윤 “민중의 이야기…너무나 매력있었다”

Posted on 2019.04.16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201904160947022410_1_20190416095011989

 

윤시윤이 민중역사극 ‘녹두꽃’ 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4월 26일 첫방송 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으로 작품성, 메시지, 열연 등 모든 면에서 역대급 대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녹두꽃’은 이복형제의 이야기다. 그만큼 극중 이복형제로 등장하는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의 역할이 중요하다. 특히 윤시윤은 전작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와 180도 다른 변신을 예고,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민중의 이야기, 참여해 보고 싶었다”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이다. 기존의 많은 사극들이 궁궐의 권력 암투, 역사적 인물의 일대기에 집중해 이야기를 펼쳐낸 것과 달리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들풀처럼 꺾이지 않았던 민초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같은 ‘녹두꽃’만의 특징이 윤시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윤시윤은 “평소 조선후기를 배경으로 한 시대관에 관심이 많았다. 지금 근현대를 있게 해준 가장 가까운 역사이기에 머나먼 이야기 같으면서도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민중의 이야기. 그 시대의 여러가지 목소리들이 너무나 매력 있었다. 나아가 그 가운데 나도 꼭 참여해 보고 싶었다”고 ‘녹두꽃’의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 “애착 가는 캐릭터 백이현, 조정석 조언 덕분에 고민 해결”

 

‘녹두꽃’에서 윤시윤이 맡은 백이현은 썩어빠진 조선에 좌절하기 보다, 새로운 개화를 꿈꾸는 인물이다. 동학농민혁명 소용돌이 속에서 가장 극적인 변화를 겪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만큼 배우로서 표현하기도 쉽지 않았을 터. 윤시윤은 고뇌와 열정, 조정석의 조언으로 이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윤시윤은 “백이현은 갑신정변을 상징하는 인물 같다. 고뇌하는 지식인, 고뇌하는 개화파 인물이다. 동학농민군과 국가라는 대치점. 그 두 세력뿐 아니라 개화에 다른 방법론이 있는 세력 또한 있었음을 알게 해주는 인물이기에 애착이 갔다”며 자신의 캐릭터 ‘백이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초반부 그(백이현)의 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연기적으로 계속 힌트를 줘야 하는 것인가 고뇌했다. 그때 조정석 형께서 결정적인 조언을 해주셨다. 여유 있고 편안한 템포의 인물이 후반으로 갈수록 밀도가 깊어지면 훨씬 강해보인다는 것이었다.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접근법인데, 풀리지 않던 문제가 풀려나간 기분이었다”고 자신의 고민과, 이를 풀어준 조정석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4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