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Music

사이먼 도미닉 “랩 잘한다, 섹시하다는 말은 평생 듣고 싶다”

Posted on 2019.03.22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969681_001_20190322090003486 0000969681_002_20190322090003523 0000969681_003_20190322090003540

 

힙합 뮤지션 사이먼 도미닉이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4월호의 화보를 장식했다.

 

22일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는 쌈디의 차분하고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최근 태닝의 매력에 푹 빠졌다는 쌈디는 건강하게 빛나는 구릿빛 꿀피부를 뽐내며 여심을 저격하는 멋진 화보 신을 완성했다. 강렬한 눈빛과 세련된 포즈로 매 컷마다 포스 넘치는 남성미를 과시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그라치아와의 인터뷰에서는 보다 진솔한 사이먼 도미닉을 만날 수 있었다. 스스로에 대해 엄격한 편인지 묻는 질문에 “관대해지려고 노력하지만 내 안에 엄격한 ‘호랑이 선생님’이 존재한다. 이제는 음원 차트나 앨범 판매량 등에 연연하기 보다 내가 편하고 즐거운 음악을 하길 바랄 때가 있지만, 내 안의 ‘호랑이 선생님’ 때문에 그게 잘 안될 때가 있다. 그래서 조금씩 덜어내는 연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쌈디의 기분을 좋아지게 하는 칭찬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첫 번째는 랩 잘한다. 랩 잘했다. 가사 좋다라고 해주는 것. 두 번째는 섹시하다는 말. 평생 그 두 가지 말만 들으며 살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사이먼 도미닉의 화보와 인터뷰는 3월 20일 발행된 ‘그라치아’ 매거진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그라치아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