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Music

세븐틴, 美 경제지 포브스 단독 인터뷰…“대중들께 친근한 그룹 되고파”

Posted on 2019.02.15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364822_001_20190215140828321

 

세븐틴이 美 빌보드에 이어 포브스(Forbes) 단독 인터뷰를 진행해 화제다.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Forbes)는 지난 14일(현지 시간) ‘Seventeen Discuss The Global Response To ‘YOU MADE MY DAWN’ Album & ‘Home’ Life’라는 제목으로 세븐틴의 미니 6집에 대해 심층 인터뷰를 다룬 기사를 게재,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포브스는 “2018년 K-POP이 가장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면 세븐틴은 2019년에도 그 성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뜨거운 시작을 보여줬고 ‘YOU MADE MY DAWN’ 앨범을 발매하며 한국을 포함, 해외에서도 역대급 퍼포먼스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고 있다.”라며 세븐틴을 소개했다.

 

먼저 특별했던 반응에 대해 묻는 질문에 “많은 리액션, 커버 영상이 올라온 걸 본 적이 있는데 더 많은 영상들이 올라왔으면 좋겠어요”라고 답했으며, 미국에서 ‘숨이 차’가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라는 말에 “최고로 강렬했던 무대를 한 것 같아요. 색다른 곡을 선보이는 게 처음이라 해외 팬들이 많이 좋아해 주셨던 것 같습니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미니 6집 타이틀곡이 ‘Home’인 만큼 집에 관련된 질의에 ‘집’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는 한 그곳이 어디든 ‘집’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 같아요”라며 마음 따뜻한 정의를 내렸다. 더불어 3개의 각 유닛의 곡에 대해 포브스는 “힙합팀의 ‘칠리’는 힙합 최고의 노래처럼 단어의 이중적 의미를 많이 쓴 곡, ‘포옹’은 많은 위로가 되는 발라드, ‘Shhh’는 강한 연출은 물론 빠른 가사를 활용하는 재주가 뛰어난 노래”라고 극찬했다.

 

뿐만 아니라 항상 끈임없이 작업하며 새로운 음악 세계를 다채롭게 보여주는 그룹인 만큼 일과 휴식의 균형에 대해 묻는 질문에 우지는 “음악 작업이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것 같아요. 저는 음악이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제가 즐기면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때문에 작업실이 ‘집’처럼 편안하기도 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세븐틴은 항상 멤버들에게 서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정말 돈독한 것 같다는 물음에“데뷔 초 13명의 다양한 의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다같이 이해하려고 노력했고 많은 이야기를 하며 서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게 됐습니다. 이러한 마음을 멤버들에게 표현하는 것은 항상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어지는 것 같아요”라며 끈끈한 우정이 돋보이는 팀워크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2019년 목표에 대해 “저희 멤버들과 캐럿 분들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또 세븐틴이 많이 알려져서 대중분들에게 더 친근한 그룹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멤버들과 함께 꼭 이루고 싶은 목표는 대상 수상입니다” 라며 꼭 이뤄내고픈 강한 자신감이 담긴 포부를 내비치며 심층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한편, 미니 6집으로 국내외 음원·음반차트를 휩쓸며 음악방송 1위 9관왕을 차지한 세븐틴은 다음달 8일부터 10일까지 총 3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세 번째 팬미팅 ‘SEVENTEEN in CARAT LAND(세븐틴 인 캐럿 랜드)’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포브스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