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지수, “지금은 나에게 잘 어울리는, 편안한 옷을 입는 게 좋다”

Posted on 2018.09.21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901376_002_20180921113523721 0000901376_001_20180921113523700

 

배우 지수가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10월호에서 화보를 공개 했다.

 

능숙한 포즈와 자유 분방한 분위기로 화보 촬영에 임한 지수는 패션에 관심이 있냐는 질문에 “과하지 않지만 느낌이 있는 옷을 잘 소화하고 싶다. 어릴 때는 나이가 들면 무조건 수트가 어울리는 젠틀맨이 되는 줄 알았다. 지금은 나에게 잘 어울리는, 편안한 옷을 입는 게 좋다”고 답했다.

 

배우 유재명과 함께 한 JTBC 단막극 ‘탁구공’에서 인상적인 연기력을 보여 준 배우 지수는 이번에 연기한 철학과 대학생 캐릭터에 대해서 “주변 사람들은 잘 모르겠지만 내 안에도 그와 같은 면모가 있다. 나는 안다. (웃음) 드라마 속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가 나쁜 남자를 좋아한다고 말하며 주이상스(Jouissance)라는 개념을 이야기 한다. 고통 속의 쾌락을 뜻하는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일상에서 주이상스에 해당하는 일들이 너무나도 많더라. 모든 쾌락의 원천이 고통이라는 생각까지 하게 됐다”고 답했다.

 

현재 지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주연으로 발탁 된 상태다. 지수는 “개인적으로 워낙 청춘물을 좋아한다. 지금까지 맡아 온 역할들이 대체로 어두운 톤이었는데, 이번 작품은 톤 자체가 밝고 캐릭터들이 사랑스러워서 좋다”는 말로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배우 지수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 영상은 ‘바자’ 10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바자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