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소지섭, “‘내 뒤에 테리우스’ 는 인간적인 매력과 색다른 재미를 줄 것”

Posted on 2018.09.14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426829_001_20180914082508840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를 이끌어갈 배우 소지섭이 2년만의 안방극장 컴백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으로 돌아온 소지섭의 반가운 컴백 소식이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소지섭은 “첩보물이 가진 속도감, 액션도 볼거리지만 김본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이 가진 밝고 유쾌한 기운들이 마음에 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보시는 분들이 즐겁고 행복한 작품을 선택하고 싶었다” 고 밝혔다.

 

극 중 소지섭이 맡은 김본이란 캐릭터는 전직 NIS(국정원) 블랙요원으로서 3년 전 작전 실패로 인해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첩자 혐의까지 받은 인물이다. 전직 블랙요원으로서의 빈틈없는 면모와 소지섭만의 절제된 카리스마가 더해져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기다려지는 이유는 바로 소지섭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다. 그동안 공개된 티저와 메이킹 영상에서 아역배우들과 차진 케미를 선보인 소지섭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하며 드라마의 기대치를 높였다.

 

이에 “매사 진지하게 최선을 다하는 김본이란 인물이 고애린을 만나 겪게 되는 웃픈 상황들을 통해 인간적인 매력과 색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며 드라마의 매력을 덧붙였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으로 첫 방송된다.

 

사진/MBC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