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박서준, “모든 작품이 내 일기장“

Posted on 2018.05.21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856800_003_20180521091315783 0000856800_002_20180521091315775 0000856800_001_20180521091315760

 

배우 박서준이 ‘에스콰이어’ 6월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박서준은 한창 신작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촬영중이다. 그는 “‘이번 작품으로 평생 입어볼 만한 슈트는 다 입어보겠구나’ 생각했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나 곧 “원작이 있는 작품을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요즘의 고민을 터놓았다.

 

“제가 맡은 이영준이라는 캐릭터와 닮은 점보다는 다른 점이 더 많다. 혹자는 내게 로맨틱 코미디를 많이 하는 배우라고 하지만 이번 작품이 ‘로코’라서 선택한 것은 아니다. 내가 살아온 인생과 이 인물이 너무 다르다는 점이 재밌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이번에 연기하는 게 굉장히 힘들고 어떻게 보면 도전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원작에 대한 부담과 동시에 그만큼 더 잘해내고 싶은 의지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그리고 “모든 작품이 제 일기장 같다. 이번엔 어떤 모습을 기록할까 생각하고,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고,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서준의 화보와 인터뷰는 ‘에스콰이어’ 6월호와 ‘에스콰이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에스콰이어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