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박성웅, 첫 만남 스틸 공개

Posted on 2018.05.16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0000049801_001_20180516095219013 0000049801_004_20180516095219133 0000049801_003_20180516095219110

 

정경호와 박성웅이 첫 만남부터 제대로 스파크를 튀기며 짜릿한 쌍팔년(1988)도 복고 수사 브로케미를 선사한다.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9일 첫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가 16일 정경호와 박성웅의 강렬한 경찰서 첫 만남과 공조 수사 현장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연쇄살인범을 쫓던 원칙주의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가 증거나 절차 따위 필요 없는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과 만나 펼치는 인간미 넘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2018년 형사 한태주와 쌍팔년도 수사팀의 화끈하고 신나는 복고 수사기를 그려낼 ‘라이프 온 마스’는 기존 수사극의 매력인 짜릿한 스릴 위에 끈끈한 인간미와 통쾌한 에너지를 더하며 수사물의 새 지평을 연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와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의 공조 수사는 흥미를 자극하는 관전 포인트. 객관적인 증거를 중시하는 원칙주의 형사 한태주와 뛰어난 육감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촉생촉사’ 베테랑 형사 강동철은 사사건건 부딪치면서도 각자의 방식으로 협력하며 유쾌한 복고 수사를 펼친다. 극과 극을 달리는 두 형사의 복고 수사에 꿀잼력을 높이는 정경호와 박성웅의 연기 포텐은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브로케미를 만들어내며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 속 태주와 동철은 첫 만남부터 강렬하게 부딪치며 기대 이상의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과학수사대 형사로 살인 사건을 쫓다 1988년에 눈을 뜬 태주는 엉겁결에 한 사건의 범인으로 오해를 받고 인성시 서부경찰서로 끌려온다. 모든 상황이 혼란스러운 태주의 표정과 거칠게 멱살을 부여잡고 능청스러운 표정을 짓는 동철이 금세 쫄깃한 텐션을 만들어낸다. 태주가 오해를 딛고 쌍팔년도 복고 수사팀의 일원으로 합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대목.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았던 태주와 동철의 공조도 아슬아슬한 긴장감 속에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태주가 2018년에서 쫓던 사건과 유사한 살인사건이 1988년 인성에서 벌어지면서 태주와 동철은 운명처럼 함께 수사에 나선다. 멋짐이 넘치는 본투비 형사 비주얼과 뇌섹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는 태주와 거친 야성미를 발산하는 동철의 아우라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하지만 물과 기름 같은 태주와 동철의 공조가 순조로울 리 없다. 장갑을 끼고 사소한 증거도 놓치지 않으려는 태주와 달리 맨손으로 현장을 둘러보며 촉을 총동원하는 동철의 수사는 한눈에 봐도 달라도 너무 다르다. 같은 현장 다른 수사 방식으로 각을 세우던 태주와 동철이 폭발하면서 결국 멱살잡이까지 발발한다. 평화라고는 찾아오지 않을 것 같은 태주와 동철이 진정한 ‘공조’를 이룰 수 있을지 호기심을 증폭한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태주와 동철은 극과 극의 형사 캐릭터다.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 내공의 정경호와 박성웅이 두 캐릭터의 맛을 살리면서 흥미롭고 특별한 브로케미를 만들어 냈다. 극강의 시너지로 활약할 두 사람의 공조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하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라이프 온 마스’ 는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9일(토) 밤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 된다.

 

사진/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