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조작’ 오아연, “많은 것들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 종영 소감

Posted on 2017.09.12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오아연 (1)

 

신인 배우 오아연이 ‘조작’의 애정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최종회까지 단 1회만을 앞두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 매사 성실하고 열정이 넘치는 ‘대한일보’의 인턴 기자 ‘공지원’ 역을 맡은 오아연의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회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오아연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조작’에서 ‘공지원’ 역을 맡았던 오아연입니다.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드라마 ‘조작’도 끝이 났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극중 인턴 기자였던 ‘꽁, 지원’이가 성장한 것처럼, 저 역시 선배님들과 함께하며 많은 것들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오아연은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더운 날씨 가장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분들, 함께 출연했던 연기자 선배님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조작’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그는 “빠른 시일 내에 또 다른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종영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오아연은 이번 드라마 ‘조작’에서 어리숙하고 풋풋한 인턴 기자 ‘공지원’이 기자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해나가는 과정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선배 기자 박성훈(나성식 분)과의 티격태격 케미와 다양한 표정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이에, ‘조작’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신예 오아연의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오아연을 비롯해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 전혜빈, 문성근 등이 출연하는 SBS 월화드라마 ‘조작’은 사회 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헤치는 기자와 검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늘(12일) 밤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사진/킹콩 by 스타쉽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