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Music

유성은-박광선 ‘그랬나봐’ 칠전팔기 구해라 OST로 전격 발매

Posted on 2015.03.07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칠전팔기 구해라 OST_Part 9_그랬나봐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 속 유성은과 박광선의 ‘그랬나봐(원곡: 김형중)’와 막장 드라마에 출연하게된 칠전팔기 팀이 부른 ‘아로하(원곡: 쿨)’가 지난 자정 <칠전팔기 구해라 OST Part 9>으로 전격 발매됐다.

 

이번에 발매된 <칠전팔기 구해라 OST Part 9>에 담긴 ‘그랬나봐’와 ‘아로하’는 칠전팔기 팀이 다시 빛을 볼 수 있도록 해준 노래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그랬나봐’의 경우, 근래 좀처럼 보기 드문 실력파 남녀 보컬리스트인 유성은과 울랄라세션 박광선의 듀엣곡으로 소울풀한 가창력과 색소폰 연주가 함께 어우러져 원곡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내 시청자 외 많은 사람들도 주목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해라를 향한 세종의 애절한 마음이 두 사람의 보이스와 맞물려 극의 분위기를 살렸다는 평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6일) 방송된 9화 ‘드라마’에서는 세종(곽시양)이 카메오로 출연하는 막장 드라마 ‘청담동 쌀보리’에 칠전팔기팀이 밴드로 동반출연, 드라마 OST까지 부르는 기회를 얻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칠전팔기 팀은 ‘아로하’를 부르며 ‘보리’역을 맡은 스칼렛과 ‘보리의 전남친’역을 맡게된 세종의 연기를 지켜봤다. 스칼렛과 열연을 펼치는 세종의 모습에 해라는 흔들렸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레이는 또 한 번 속앓이를 했다.

 

이 후 황제국(윤다훈)은 칠전팔기 팀을 방해하려 권모술수를 펼쳤으나 드라마 감독과 작가가 반기를 들었다. 그 결과 드라마 방송사고가 발생했고, 칠전팔기팀은 오히려 세간의 주목을 받게됐다. 이 부분에서 칠전팔기 팀의 ‘아로하’와 장군과 우리가 부른 ‘그랬나봐’가 화제에 올라 네티즌이 과거 스칼렛의 음성과 비교하기 시작해 우리는 웃지도 울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한편, Mnet <칠전팔기 구해라>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며, <칠전팔기 구해라 OST>는 매주 방송이 끝난 후 자정에 공개된다.

 

사진/CJ E&M

노준영 편집장 nohy@dizcul.co.kr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