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Make Loud Culture

Dizcul » Broadcast

‘빅마우스’ 임윤아 “최선을 다한 작품이니 많은 관심 부탁”

Posted on 2022.07.12 | By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배우 임윤아가 ‘빅마우스’를 통해 첫 누아르 도전에 나선다.

 

오는 29일(금) 첫 방송될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에서 생활력 만렙 간호사 고미호 역을 맡은 임윤아가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것.

 

‘빅마우스’를 통해 처음으로 누아르 작품에 임하게 됐다는 임윤아(고미호 역)는 ”사건의 중심에서 고미호가 능동적으로 그려지고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당참과 지혜로움이 마음에 와닿던 터라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고미호 캐릭터의 첫인상에 대해서는 ”현실적인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베테랑 간호사로 일하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당당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특히 촬영을 진행하면서 고미호는 임윤아에게 많은 생각을 안겨준 인물이라고도 전했다. ”내면의 힘이 강하고 정말 단단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는 그녀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전쟁터에 뛰어들었다면 회차가 진행될수록 책임감, 사명감 같은 것도 갖게 된다. 자기에게 어떠한 위험이 닥쳐온다고 해도 끝까지 싸운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과 안전보다는 ‘대의’를 택할 줄 아는 여자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한 방향으로 끝까지 나아가는, 이성적이지만 어쩌면 이상적일 수도 있는 캐릭터“라며 ”게다가 사건을 해결하는 지혜까지 겸비한 인물이다“라고 해 고미호 캐릭터를 대하는 임윤아의 남다른 애정도를 짐작게 했다.

 

그렇다면 임윤아가 이토록 애정하는 고미호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도 궁금해지는 상황. 어떠한 억압에도 굴하지 않는 고미호라는 인물을 연기하기 위해 ‘자세’에 특별히 신경 썼다는 임윤아는 ”분위기에 압도당하지 않고 그 분위기를 지배하기 위해 애썼다“고 전했다. 그리고 ”고미호는 감정을 분출하기보단 억누르는 인물이라고 생각해서 같은 감정을 연기하더라도 다른 느낌을 주면서 내면의 감정선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연기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간호사 역할을 처음 맡는 것이다 보니 현장에 상주해 계신 전문 의료진분들에게 지속적으로 자문을 구했다. 단정한 모습을 위해 올린 머리를 했고 자연스럽게 보이려고 애쓰며 촬영에 임했다“며 열정을 드러내 임윤아의 연기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임윤아는 ”박창호(이종석 분)와 고미호를 힘들게 하는 진짜 빅마우스는 누구일지 함께 추리하며 보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며 ”여러 가지 의미에서 제게는 새로운 도전이 되는 작품이자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함께 최선을 다한 작품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관전 포인트와 함께 애정어린 당부를 전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빅마우스’는 ‘닥터 로이어’ 후속으로 오는 29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노준영 nohy@dizcul.co.kr

지정된 태그가 없습니다

Comments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